티스토리 뷰




운동시작하고서 조금 시간이 지나자 이제 내 몸에 조금 관심이 가기 시작했다.

처음엔 체중계나 이런게 뭐 크게 필요있나 싶었지만

그래도 변화과정으로 기록을 하고 싶었다.

물론 수동으로 엑셀같은데 기록해도 되지만 사람이 그렇게 부지런하기란 힘들기 때문에 ㅋ


다이어트를 할때 처음에는 체중에 많은 비중을 두지만

어느정도 지나면 체중보다는 신체치수가 더 중요하다고 하는게 일반적이다.

특히나 아이폰 건강앱에서는 신체치수중에 유일하게 허리 치수를 기록하게 되어있다.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거라고 생각한다.


건강앱에서 허리치수를 부분을 보자 신체치수를 조금 깔끔하게 정리하고 싶었는데

엑셀로 정리하고 허리치수는 수동으로 입력하는게 제일 싸다.

줄자가 비싼건 아니니까.


그런데 문득 예전에 스마트줄자를 봤던게 생각이 났다.

다시 찾아보니 가격이 정말 고민되는 가격이다.

79,000원 

정말 고민했다.

겨우 신체치수 하나 잴라고 이걸 사야 하나하고 많이 고민하다가

그냥 하나 샀다.

오래 쓰면 되지 뭐. ㅋ


그래도 사면서도 올해 산 가장 쓸데없는 제품으로 등극할거 같다라는 생각을 했다. 





제품이 크지 않아서 작은 박스에 담겨있다.











박스를 열면 바로 줄자가 보인다.










구성품은 단촐하다.

줄자. 설명서. 마이크로USB 케이블.







뭐 줄자에 더 이상 필요할게 뭐 있나 싶기도 하지만

무려 79,000원짜리에 너무 허전한 구성이란 생각이 들긴 하다.





제품은 그냥 플라스틱이라 크게 고급스럽게 보이진 않는다.

약간 신경썼네 하는 정도이다.












줄자 앞부분 보면 걸 수 있도록 홈이 파여있고

본체에는 줄자 나오는 부분 앞뒤로 고리가 있다.

이 부분도 플라스틱인데 사용하면서 왠지 실수로 부러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좀 들긴하다.

사진처럼 걸어서 사용하면 된다.

내가 이 부분 때무에 이 제품을 사게 됐다.

일반 줄자로 혼자서 신체 모든 치수를 재기엔 너무나 힘들고

저렇게 걸어서 몸에 끼우면 한손으로도 잴 수 있기 때문이다.

뭐 적절한 핑계거리이긴 하지만.

줄자를 뽑으면 자동으로 상태창에 치수가 표시가 된다.


본체에는 2개의 버튼이 있는데

체크표시 버튼은 치수를 재고서 스마트폰으로 보내는 역할과

누루고 있으면 단위가 변한다. mm→cm→inch 로 바뀌게 된다.

전원버튼은 전원역할만 한다.



본체 윗부분의 하얀 기어는 줄자를 재고서 세밀하게 조절할때 쓰인다.

돌리면 조금씩 조여지거나 풀어진다.

대충 위치 잡고 살짝 조여줄때 쓰면 된다.

그리고 줄을 빼고 나두면 자동으로 감기게 되는데 저 기어를 잡고 있으면

풀어진 상태로 있게 된다.















우선 앱을 깔자.

앱을 안깔면 이 제품을 산 의미가 없다.

줄자의 전원을 키고 앱을 실행시키고 연결하면 된다.

다음부턴 앱을 실행시키면 자동으로 연결하게 된다.


설정에서 건강앱과 연결을 해주자.

그러면 여기서 잰 허리 치수가 애플 건강앱에 자동으로 들어가게 된다.

이거 때문에 산것이니 꼭 해야 한다.


앱에선 특정 부위를 재도록 템플릿이 되어있다.

한 부위씩 재면 자동으로 저장이 되고 차근 차근 기록해나가면 된다.


기본 템플릿 신체 부분외에도 내가 재고 싶은 부위가 있으면 추가해서 잴 수 있다.

다만 이 템플릿에는 나타나지 않고 내가 선택해야 볼 수 있다.

기능은 다른 부위와 똑같다.
















기록 화면이다.

상단에서 자신이 재고 싶은 부위를 선택하고서 줄자를 이용해서 재고서 체크 버튼을 누루면

바로 앱으로 치수가 전송이 되고 저장이 된다.

기록된 치수 오른쪽 아래에 TIP 버튼을 누루면 현재 부위를 어떻게 재야 하는지 알려준다.


앱과 연동이 안된 상태에서 재면 기록해뒀다가 나중에 앱과 연동이 되면 자동으로 전송을 하는데

이때에는 무조건 허리치수에 기록된다.

건강앱도 허리치수만 요구하기도 하니 제일 중요한 치수다보니 기본 설정이 된거 같다.


기록된 치수는 단위를 바꿔서 볼 수 있다.















줄자를 빼고서 체크 버튼 누루면 바로 전송된다.











기록을 다 하고서 애플 건강앱으로 들어가면 허리 치수가 자동으로 입력된게 보인다.

건강앱 데이터소스에는 PIE앱이 보인다.

이게 보여야 정상적으로 연동이 되어진것이고 허리 치수가 자동입력되게 된다.




















지금 한 일주일 정도 사용중이다.

제품 자체에는 큰 불만없이 만족하며 사용중이다.

매일 매일 허리 치수를 재고

모든 신체 치수는 일주일에 한번씩 재고 있다.

이거 재는게 의외로 시간을 많이 잡아먹어서 아침마다

몸무게 재고 치수를 다 잴려면 지각할거 같다.






단점으로는 2가지를 뽑겠는데


일단 0점이 어디인지 모르겠다.

처음엔 아무 생각없이 고리에 걸면 0점이 맞겠지 했는데

줄자 부분에 가려진 부분을 치수를 재보니 아닌거 같다.

그걸 정확히 할 수 없어 그냥 고리에 거는걸 기준해서 재고있긴 한데

고리에 안걸고서도 잴 때 0점을 맞춰야 하는데 표시가 안되어있으니 맞출수가 없다.


그리고 보통 줄자를 사용할때 0점을 맞추는건 좀 힘들기 때문에

10부터 시작해서 맞추거나 하면서 사용하는게 흔한데

이 부분에 대해서 전혀 보정을 할 수 없다.

무려 79,000원짜 "스마트 줄자"라고 하는데

그냥 앱과 연동되는 전자식 줄자일뿐이다.

전혀 스마트하진 않다.



그리고 처음에도 말했지만 너무 비싸다.

내가 봤을땐 정~~~~~~~~~~말 후하게 쳐도 49,000원이다.

적정가는 29,000원.








댓글
댓글쓰기 폼